[ WORDING ::: OHPR ] “손님이 왜 왕이냐”

한 식당에 손님이 주문을 하며

손님이 왕이란다.

미친놈!

.

‘재화의 구매력이 있는 손님은 왕과 같이 떠받들어짐이 당연하다’-세사르 리츠-는 명제다.

즉,

재화의 구매력이 없는 손님은 왕이 아니다.

댓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