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 WORDING ::: OHPR ] “그저 살다보면, 살아질까”

되는 것도 될 것도 없으니,

그저 살아가야만했던 나날들이 있었다.

.

사주엔 자살할 팔자가 없다지만,

혹여 자살하면 사람으로 환생하지 못한다는

두려움에

.

그저 목숨만 부지했다.

그런 나날들이 있었고,

그저 살다보니 살아졌다.

Tags:

댓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